장병기 기사입력  2019/10/15 [17:30]
무안국제공항, 서남권 거점공항 위상 갖춰가
9월 말까지 이용객 72만 명…국제선 다변화로 100만 돌파 무난할 듯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전라남도는 무안국제공항이 개항 이후 처음으로 연간 이용객 70만 명을 넘어 올 한 해 목표인 100만 달성을 눈앞에 두면서 서남권 거점공항으로 위상을 갖춰가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올 들어 9월 말 현재까지 무안국제공항 이용객은 72만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9만 명)보다 83.2%나 늘었다.

 

국내선 이용객이 17만 명으로 지난해보다 2.9% 늘어났고, 국제선은 55만 명으로 141.7%나 늘어 전국 15개 공항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최근 일본 노선 감소에도 불구하고 중국, 대만, 베트남, 태국, 필리핀 등 노선이 이용객 상승세를 이끌었다.

 

10월부터 일본 후쿠오카 노선이 추가 중단되지만, 10월 중순 대체 노선으로 중국 최고 관광지인 장가계에 신규 취항할 예정이다.

 

이로써 상해, 연길, 장가계, 도쿄, 오사카, 타이베이, 방콕, 다낭, 세부, 코타키나발루 10개 국제 노선이 운항하게 돼 이용객 증가 추세는 꺾이지 않을 전망이다.

 

또한 전라남도가 중국 산야, 괌, 동남아 등 신규 취항을 위해 각 항공사 및 국토교통부 등과 협의를 이어가고 있어 국제선 다변화를 위한 추가 성과도 기대된다.

 

올해 목표인 100만명 달성을 위해 전라남도, 제주항공, KT&G가 공동으로 전국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여행계획 공모전을 추진 중이며, 제2회 추경 예산에 항공사 손실보전금 4억 5천만원을 증액 반영해 항공사의 국제노선 다변화를 유도하고 있다.

 

이상훈 전라남도 도로교통과장은 “동절기에 접어들고 있어 중국 등 일부 노선 이용객 감소가 예상되나, 기후 영향을 덜 받는 동남아 지역 등으로 노선을 다변화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