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5/20 [20:54]
(재)임진정유 동북아평화재단, ‘정유재란사’,’잊혀진 전쟁, 정유재란’ 책 발간 배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병연 재단 이사장(사진=순천시제공)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광주.전남 210개 고교에 무상배부, 학생교육 통해 반듯한 역사의식 고취참전국 중국어 일본어 번역 배부, 정유재란 교훈 공유해 동북아평화 기대 임진정유 동북아평화재단(이사장 김병연)은 지난해 ‘정유재란사’와 ‘잊혀진 전쟁, 정유재란’ 책을 발간, 광화문 소재 한국프레스센터와 순천시청 대회의실에서 출판기념회를 가진 후 이 달 20일 정유재란 최대 피해전적지인 전남.광주지역 210개 고교 역사선생님들을 대상으로 1차로 420권 (2천만원 상당)의 책을 배부했다.

 

‘정유재란사‘ 이 책은 7주갑 전 조선 전역에서 벌어진 임진왜란과 정유재란을 한데 묶어 7년전쟁으로만 대다수 국민들이 기억하고 있는 지금의 역사를 임진란과 정유재란사를 엄중히 구분해 다뤘고. 1592년 임진년의 침략목표와 다르게 1597년 정유년에는 하삼도(호남,영남,충청) 특히 호남에서의 귀베기, 코베기, 도공납치, 분탕질 등 악랄함이 극에 달한 아픈역사가 ’정유재란사’ 책속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정유재란사’ 1부는 ‘정유재란의 배경과 전쟁의 실상’, 2부 ‘전쟁의 참상과 조선민중의 수난’으로 구성했다. 연구 책임을 맡은 조원래(순천대 명예교수), 기타지마 만지(北島万次·전 일본 교리쓰여대 교수) 등 학자 15명(한국 12명, 일본 2명, 중국 1명)의 논문 17편을 실어 공동집필했다. 또, ‘잊혀진 전쟁, 정유재란’ 책은 동아일보 안영배, 박영철 기자 공저로써 2018년 동아일보에 6개월 연재돼 큰 반향을 불러 일으키며 출판에 이르게 됐고 학생들은 물론 일반국민들에게도 호응을 얻고 있으며 순천시와 임진정유 동북아평화재단이 후원했다. 

 

책을 펴낸 김 이사장은 “이 충무공의 마지막 대첩인 노량해전(광양만해전)은 한중일 삼국의 어린병사들이 광양만 중심에 자리잡은 순천왜성 공략을 목표로 삼국 수륙군이 두달여 공방전을 벌이며 싸우다 죽어간 동북아 최후의 국제전으로써 의미가 깊다. 이 책을 통해 역사학자, 선생님들이 연구, 교육과 전적지 보존에 힘써 청소년들에게 과거의 역사를 거울 삼아 반듯한 역사의식을 고취시키길 바란다. 요즘도 불안한 동북아 정세 아래 한반도 문제의 해법을 찾기 위해 정유재란을 새롭게 조명할 필요가 있다는 중지를 모아 한중일 학자들이 공동연구에 나섰고 먼저 주제별 논문을 책으로 집대성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책자들은 전남.광주를 시작으로 전국 각급 학교 및 중요 기관에 보급 중이며 나아가 중국어와 일본어로도 번역돼 전쟁 참가국인 동북아 삼국의 학생과 젊은이들이 정유재란의 역사를 공유하고, 교훈을 얻어 함께 동북아의 평화를 이뤄나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