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장병기 기사입력  2019/01/09 [20:47]
전남도, 설 앞두고 불법어업 특별단속
14일부터 보름간 수산물 불법 포획․유통 등 집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뉴스통신/장병기] 전라남도는 설을 앞두고 제수용품 수요 급증에 따른 불법 어업과 불법 어획물 유통․판매가 성행할 것으로 보고 14일부터 2월 1일까지 지도․단속에 나선다고 밝혔다.

 

불법 어업과 불법 어획물 유통․판매가 성행할 것으로 보고 14일부터 2월 1일까지 지도․단속/    © 장병기

 

이번 특별단속은 전라남도와 16개 시군 합동으로 이뤄진다. 어업지도선 18척과 단속 공무원 45명이 참여한다. 허가받은 내용과 다른 어구 사용, 조업구역 위반, 불법 양식시설, 포획 금지체장을 위반해 어린 물고기를 잡는 행위 등 어업질서 저해행위가 중점 대상이다.

 

특히 해상단속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어업감독 공무원 20명을 ‘육상단속반’으로 편성해 수협위판장, 수산물 판매장 등에서 불법으로 어획된 수산물의 유통, 보관, 판매 행위를 단속한다.

 

지난해 전라남도는 무허가․무면허 110건, 불법 어구 적재 52건, 유해어업 41건, 표지판 미부착 3건, 기타 49건 등 총 255건을 적발했다.

 

전라남도는 지난해부터 준법조업 분위기 조성을 위해 ‘불법어업 단속 사전예고’를 실시하고 있다. 사전 홍보에도 불구하고 적발되면 범칙 어획물뿐만 아니라 불법어구도 몰수하고 행위자는 사법 조치하는 등 강경 대응할 방침이다.

 

양근석 전라남도 해양수산국장은 “도에서는 불법어업 단속 사전예고로 자율적인 준법 조업질서 확립에 노력하고 있다”며 “사전 홍보에도 불구하고 불법어업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