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귀월 기사입력  2021/04/30 [21:09]
신안군, EAAFP 철새서식지 안정화 사업 추진
국제적 철새서식지 환경개선 · 생태관광 자원 활용 기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안군 국제적 철새서식지 환경개선      (사진= 신안군청 제공)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국제적인 철새 이동경로인 압해도 대천리 갯벌 일대에 서식지 안정화를 위한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압해도 일대 갯벌은 봄, 가을철 번식과 월동을 위해 이동하는 다양한 도요·물떼새류들이 지친 체력을 보충하기 위해 잠시 쉬어가는 중요한 중간기착지이다.

 

압해도 갯벌은 이러한 철새 서식지로서의 국제적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 2019년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네트워크(EAAFP: East Asian-Australasian Flyway Partnership)에 등재되었다.

 

군은 철새들이 안정적인 먹이활동과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주요지점에 해안펜스(가림막) 200미터를 시범 설치하였다.

 

압해도 갯벌에서 먹이활동을 하는 조류들은 만조가 되면 휴식할 수 있는 장소로 이동하는데, 모니터링 결과 해안펜스가 설치된 방조제와 모래톱을 집중적으로 이용하였다.

 

이는 해안펜스가 조류들에게 안정적으로 휴식할 수 있는 환경개선에 효과적임을 확인한 결과이다.

 

또한, 철새들이 집중적으로 모여드는 4개 지점에는 압해도 갯벌과 모래톱의 중요성, 멸종위기 조류 등을 소개하는 생태안내판을 설치하였다. 해안펜스에도 압해도를 찾는 철새들의 사진을 부착해 보는 재미를 더했다.

 

이에 군은 서식지 안정화 효과가 입증된 해안펜스를 올해 200미터 연장 설치하여 철새 서식지 환경개선에 힘쓴다는 계획이다. 이러한 시설은 향후 압해도 갯벌의 생태적 가치와 보전을 위한 생태관광 자원으로 활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청정지역인 신안은 생물권보전지역, 동아시아-대양주 철새 서식지로 지정·보호하고 있어 서식하는 철새들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다양한 생물자원 보전과 안정적인 서식지 조성에 힘써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신안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진도 코스모스 만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